티스토리 뷰

국내여행/경주

경주 여행(2012), 성동 시장

YonghoChoi ★용호★ 2016.07.03 03:41

2012년 12월 23일 

 

이 번 경주여행에서  우리의 마지막 일정은 성동시장!

원래 계획에는 없었지만 급 결정된 일정!

출출해지고 하니 석굴암에서 경주역으로 가는 길에 들러서 떡볶이와 우렁 김밥을 먹고

순대를 포장해서 맥주와 함께 기차에서 먹기로 했다.

시간이 촉박했기 때문에 거의 미션 수준!



 

생각보다 번잡하지는 않았다.

확실히 관광올 시즌은 아닌 것 같다. ㅋ

사람들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는 더 좋았던 여행이었지만!

 

석굴암에서 오는 길에 성동시장에서 맛집을 찾기 위해

인터넷 검색을 하면서 왔다.

 

그래서 찾게 된 "원진 순대"

 


 

저것이 이 곳에서 유명한 순대 소스이다!

동네에서 먹던 그런 일반 소스랑은 조금 다른데

놀랄만한 맛은 아니지만 확실히 맛있긴 하다.

그렇다고 특별나진 않다고 생각한다.



▲ "원진순대"의 1인분 양!

 

양이 장난이 아니다.ㅋ 이게 1인분이라니 경주 사람들은 통이 큰 듯!

 

다음으로 우렁 김밥과 떡볶이를 사기 위해 찾은 곳은 "진미분식"

 


와... 여기도 비쥬얼이 장난이 아니다!

이걸 보고 어떻게 그냥 지나칠 수가....ㅠㅠ

여긴 찾아보고 온 건 아니었고 지나가다 도저히 그냥 갈 수 없었기에 찜 한 곳이다.


▲ 우렁 김밥



포스팅을 하는 지금도 침이 꼴딱꼴딱 넘어간다..

참... 맛깔나게 찍었구만 ㅠㅠ

맛도 사진 이상이다! 우렁도 많이 들어가면 짠데 여기는 적당한 듯

저렴한 가격에 떡볶이와 김밥으로 배를 채우고 성동시장을 나왔다.

 

여행 기념품으로 경주빵을 사기 위해 주변에 가게를 찾아보던 중

한참을 간 후에야 발견했다. 그 전엔 여기저기 보이는게 경주빵집이었는데

뭐든 찾을려고하면 없다. ㅋㅋ

 

▲ 경주빵집에서 서비스로 준 찰보리빵

 

기념품을 후다닥 사고 버스에 탔다.

다행히 신경주역에는 시간안에 쪼금 여유롭게 도착했다.


▲ 기차안에서 먹은 순대와 맥주

 

포장해온 순대를 기차 안에서 먹었다!!

이런 민폐를.. ㅠㅠ 우리 말고도 치킨 같은거 먹는 사람들도 있어서

그나마 좀 위안이 됐다. ㅋ

 

순대 양이 너무 많아서 결국 남겼다. 절반 이상 남긴 듯..

 

▲ 뭘 찍은거지? 다 흔들려가지고 ㅋㅋ

 

아쉬운 경주 여행이 끝이 났다.

이제 또 일상으로 복귀.. 여행 할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꿈 같다.

계속 꿈에서 살고 싶다.. 하지만 일을 하고 힘든 일들이 있으니까 여행이 즐거운 거겠지?

다음 여행을 위해 다시 열심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