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k/책 정리

[리뷰] 이벤트 기반 마이크로서비스 구축

by YonghoChoi ★용호★ 2021. 5. 30.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서는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를 지향하면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마이크로서비스에 대해서는 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개발 초기 설계 단계에서 공부도 많이 하고 고민도 많이 했었다. 또한 진행 중에도 서버간 통신이나 데이터 관리, 사내 다른 팀에서 개발한 API 서버와의 연동 등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야 했다. 이벤트 기반 마이크로서비스 구축 책의 1장에서 여러 상황들에 대한 예를 들어가며 설명을 이어나가는데 너무나 공감되는 내용들이 많았다. 비즈니스 콘텍스트와 기술 콘텍스트 중 어느 것에 맞출 것인가도 프로젝트 초기에 고민을 했던 부분 중에 하나였다. 실제로 기술 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춰 개발을 진행하다보니 엔지니어 관점에서는 재미도 있었고 얻는 것도 많았지만 아키텍처의 복잡도가 올라갔고, 운영이 어려워졌었다. 또한 팀과 팀이 협업하게 되면서 서로의 의견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서로의 작업 우선순위가 달라 시간이 낭비되는 등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있기도 했다. 이런 부분에 대해 책에서 언급을 해주니 우리 팀만 이런 고충을 겪는 것이 아니구나 라는 것에 안도감을 느꼈다.

 

내가 느낀 이 책의 장점은 실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이나 내가 겪었던 그런 상황들을 떠올릴 수 있게 설명을 풀어가고 여러 해결책을 제시해주고 있다는 것이 었고 이로 인해 집중해서 읽을 수 있었다. 겪었던 이슈들에 대해서는 기억이 잊혀져 가고 있었는데 다시 한번 되새기게 해주기도 했고,  많은 인사이트를 주는 내용들을 담고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모든 부분을 이해하고 읽지는 못했고, 아직 내 지식 수준에서는 어려운 부분들이 많았다. 마이크로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방법들과 해결책들의 액기스만을 모아놓은 것 처럼 유용한 정보가 가득한 것이 장점이라면 이 부분들을 실제 적용해보고 경험해볼 수 있는 부분은 독자의 몫이라는 것이 단점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왜냐하면 책을 읽고나서 배운 지식을 어떻게 써먹어야할지 아직 머릿속에 정리가 되지 않은 느낌이다. 이 부분은 단기간에 해소가 될 것 같진 않고 하나씩 경험해보며 깨우쳐나가야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 마이크로서비스를 처음 접하는 독자라면 책 내용이 다소 어렵고 와닿지 않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이되고,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로 프로젝트를 진행해본 경험이 있거나 여러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독자라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0